카카오페이·증권, 잔돈 모아 펀드 투자 '동전 모으기' 오픈

결제 후 남은 동전으로 쉽고 편하게 지정한 펀드 상품에 투자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증권은 매일 쓰고 남은 동전을 모아 자동으로 투자를 실행하는 '동전 모으기'를 새롭게 오픈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와 함께 카카오페이증권의 펀드 상품에는 원하는 날짜에 맞춰 일정 금액을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는 '자동투자' 기능이 추가됐다.

'동전 모으기'는 카카오페이로 온·오프라인에서 결제를 하면 1천원 미만으로 남은 동전을 알아서 계산하여 미리 지정한 펀드에 투자하는 새로운 투자 방식이다. 예를 들어, 편의점에서 1천200원짜리 상품을 구매하면 2천원 결제를 기준으로 남은 800원을 모아서 바로 카카오페이증권의 펀드 상품에 투자한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이 동전 모으기 투자 상품을 오픈했다. [카카오페이 ]

카카오페이머니, 카카오페이카드, 카카오페이에 연결한 신용·체크카드 등 모든 결제 수단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에서 '동전 모으기' 배너를 선택해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투자 상품은 언제든지 변경 가능하며, ‘동전 모으기’의 방법과 투자 대상은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의 펀드 상품에는 꾸준한 투자 습관을 만들어주는 '자동투자' 기능이 새로 추가됐다. 사용자가 지정한 펀드에 원하는 날짜, 금액에 맞춰 매달 또는 매주 정기적으로 투자가 실행된다. ‘자동투자’의 투자 금액은 최소 1천원부터 최대 200만원까지 지정 가능하다.

카카오페이는 "동전 모으기와 자동투자는 투자에 거리감을 느끼는 사용자에게는 소액으로 쉽게 투자를 시작해볼 수 있는 경험을, 투자에 익숙한 사용자에게는 원하는 대로 자동으로 투자되는 편리함을 선사하며 투자 습관을 만들어가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