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뮤 아크엔젤' 27일부터 테스트 실시

원작 '뮤' 게임성 그대로 재현…상반기 중 서비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웹젠(대표 김태영)은 정식 출시를 앞둔 모바일 게임 '뮤 아크엔젤'의 비공개테스트(CBT)를 오는 27일부터 5월 1일까지 진행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테스트에는 안드로이드 이용자 1만명이 참가한다. 참가자는 공식 커뮤니티에 안내된 게임 다운로드 링크를 통해 앱을 미리 설치할 수 있고 테스트 당일인 27일 오후 2시부터 접속할 수 있다.

뮤 아크엔젤은 PC 온라인 게임 '뮤 온라인'을 그대로 재현하는데 초점을 둔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기존의 '뮤 오리진' 시리즈와 달리 원작의 주요 캐릭터와 콘텐츠, UI(이용자 환경) 등 대부분의 요소를 모바일 플랫폼에 그대로 담았다. 캐릭터 성장 곡선과 아이템 수집 방식 등도 뮤 온라인과 유사하게 설계했다. 모바일 게임 특유의 아이템 파괴와 뽑기 시스템 등 확률성 콘텐츠는 줄이고 전투와 사냥 콘텐츠 등을 늘리기도 했다.

웹젠은 이번 테스트에서 국내 서비스를 위해 현지화 작업 중인 뮤 아크엔젤의 핵심 콘텐츠 재미를 확인하고 게이머들의 플레이 성향을 분석한다. 또한 밸런스와 서비스 안정성도 점검해 정식 서비스 시작 전까지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뮤 아크엔젤은 이르면 올해 상반기 중 안드로이드와 iOS 플랫폼에서 동시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