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성장률 -1.4%…'코로나 쇼크' 현실화

금융위기 이후 최저…민간소비 6.4% 감소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경제 침체가 가시화됐다. 올 1분기 한국 경제는 1.4% 역성장하며 45분기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특히 민간소비의 위축이 두드러졌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1분기 실직 국내총생산(GDP)는 전기 대비 1.4% 감소했다.

'코로나19'로 텅 빈 김포국제공항 [사진=조성우 기자]

지난해 1분기(-0.4%) 이후 1년 만에 마이너스 전환한 것이며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3.3%) 이후 45분기 만에 최저치다.

정부소비, 건설 및 설비 투자의 증가폭이 둔화된 가운데, 민간소비와 수출이 감소로 전환했다.

민간소비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승용차, 의류 등의 재화와 음식숙박, 오락문화 등의 서비스가 모두 줄어 6.4%나 감소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지출을 중심으로 0.9% 증가했고, 건설투자는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1.3% 늘었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가 늘면서 0.2% 증가했다.

수출은 반도체 등이 늘었으나 자동차, 기계류, 화학제품 등이 줄어 2.0% 감소했으며, 수입은 원유 등 광산품과 자동차 등이 줄어 4.1% 감소했다.

경제활동별로 보면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모두 감소로 전환했다.

제조업은 반도체가 늘었으나, 운송장비, 1차금속제품 등이 줄어 1.8% 줄었다.

서비스업은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운수업, 문화 및 기타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2.0% 감소했다.

농림어업은 축산업을 중심으로 0.1% 증가했고, 전기가스수도사업은 전기업을 중심으로 5.7% 늘었다. 건설업도 토목건설이 늘어 0.3% 성장했다.

1분기 실질 국내총소득(GDI)는 0.6% 감소했으나 교역조건 개선의 영향으로 실질 GDP 성장률(-1.4%)은 상회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