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인수

헬스케어 빅데이터 사업 가속화…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 제공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GC녹십자헬스케어가 헬스케어 빅데이터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 컨설팅 기업 에이블애널리틱스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21일 밝혔다.

2014년 설립된 에이블애널리틱스는 병원 응급실 환자 내원 예측, 금융 이상거래 패턴 감지, 보험 이탈 고객 예측 등 헬스케어·보험·금융의 다양한 산업 영역별 고객 유형에 따른 데이터 분석 모델을 개발해왔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이번 인수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누적된 GC녹십자헬스케어의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에이블애널리틱스의 데이터 분석 역량을 내재화해 차별화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 컨설팅 기업 에이블애널리틱스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녹십자홀딩스]

양사는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인수에 따른 시너지를 바로 가시화할 방침이다. 올해 하반기 새로운 헬스케어 솔루션 개발 사업 비만도 및 대사증후군 고객 세분화 모델, 검진센터 추천 모델, 건강검진 맞춤 검사항목 추천 모델 등을 추진한다.

이진천 에이블애널리틱스 대표는 "건강 검진 단계부터 병원 예약, 사후 예방 관리, 보험사 연동 서비스 등 헬스케어 전 영역에 걸친 정교한 데이터 분석 모델 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안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도규 GC녹십자헬스케어 대표는 "양사가 보유한 방대한 데이터와 분석 자원,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GC녹십자헬스케어는 GC(녹십자홀딩스)의 디지털 헬스케어 부문 자회사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 등 IT 기반의 차별화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