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투자 파트너 모집 통한 시리즈 B 추진


전략적 파트너 통한 서비스 고도화 및 시장 선도 계획 밝혀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가 '시리즈 B' 유치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다날의 전략적 투자 유치 및 양해각서(MOU) 이후 두번째 투자 파트너 모집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Huobi Group)의 첫 번째 해외 현지 법인으로 후오비 그룹의 전문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현지화를 거친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다.

[사진=아이뉴스24 DB]

연 매출액 7억달러의 후오비 그룹은 한국, 중국, 미국, 일본, 태국 등 12개국에 1천3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이다. 현재 130개국 1천만명 이상에게 가상자산 거래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2018년 3월 국내에 가상자산 거래소를 오픈했다. 가상자산 리서치 기관 '크립토컴페어(CryptoCompare)'의 2019년 4분기 거래소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후오비 코리아는 국내 거래소 중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2019년 1월 원화(KRW) 마켓 오픈, 잠재력 있는 블록체인 스타트업의 마케팅,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하는 상장 프로그램 '후오비 코리아 포커스' 등을 진행하기도 했다.

현재 국제 표준 정보 보호 관리 체계인 ISO27001 정보보호 인증 획득 후 특금법 개정안에 따른 가상자산사업자(VASP) 등록을 위해 ISMS 보안 인증 심사 준비 등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는 이번 투자 유치가 단순한 자금 조달이 아닌 가상자산과 블록체인 시장의 성장을 함께 도모하고, 후오비 코리아의 기존 서비스 고도화와 함께 거래 상품 개발 및 다양화에 힘을 실어줄 전략적 파트너를 찾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국봉 후오비 코리아 의장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후오비 코리아의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하고, 국내 블록체인 산업의 질적·양적 성장을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