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에듀 "학부모, 9월 신학기제나 온라인 개학 원해"

24일부터 '4월 개학에 따른 학교 운영 및 학습 대안' 2차 설문 진행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NHN에듀가 "내달 6일 개학을 앞둔 학부모들이 9월 신학기제 도입 또는 온라인 개학을 원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내놨다.

26일 NHN에듀에 따르면 학교 알림장 앱 '아이엠스쿨'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4월 개학에 따른 학교 운영 및 학습 대안'을 주제로 한 2차 설문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24일부터 진행된 이 설문에는 이날 오후 2시까지 초중고 자녀를 둔 4만여 명의 아이엠스쿨 학부모 회원이 참여했다.

[자료=NHN에듀]

설문 결과를 살펴보면 코로나19로 인한 학부모들의 코로나19 불안감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현 시점에서 4월 개학이 바람직한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6.4%만이 개학해도 된다고 응답했으며, 39.2%의 학부모가 전국적으로 일주일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없어야만 안심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신규 확진자 수가 1일 10명 이하로 일주일 이상 감소세 추세를 보여야 안심할 수 있다는 학부모도 34.7%에 달했다.

4월 개학에 우려가 높은 학부모들은 "투표소가 학교로 지정된 곳이 많은데, 개학 이후 일주일만에 총선까지 진행되면 학교 위생이 걱정"이라며 "많은 사람이 다녀간 학교를 다시 등교시킬 생각하면 너무 무섭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4월 개학에 따른 학교 운영 대안으로는 '개학을 아예 하반기로 미루는 9월 신학기제 도입'이 30.3%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어 ▲원격 수업을 활용한 온라인 개학(28.4%), ▲여름방학 등 휴업일 최소화(25.8%), ▲주말 수업을 병행한 수업일 확보(15.4%) 등의 의견이 뒤따랐다.

이와 함께 주관식 답변으로 "오전, 오후로 등교 시간을 나눠 최소화하자" "입시 영향이 큰 고등, 중등, 초등 순서로 순차 개학을 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개학 연기 등으로 불가피해진 학습 공백을 매울 수 있는 방법으로는 전체 응답자 중 90% 이상의 학부모가 교사들의 온라인 학습 과제 및 피드백, EBS 등 방송, 인터넷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 강의, 온라인 원격 수업 등을 꼽았다. 온라인 여건의 미흡함을 고려한 전화 및 자율 학습을 선택한 학부모는 9.7%에 그쳤다.

현재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학습 공백이 길어지지 않도록, 온라인 학습 지원을 강화하고 온라인 원격 수업을 수업일수로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온라인 교육 환경에 필요한 컴퓨터나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소외계층과 특수 아동, 다자녀 가정 등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