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첫 비상경영체제 돌입…인천공항공사 "이대로 가다간 무너져"

개항 이후 첫 하루 이용객 1만명 아래로…비상경영 종합대책 추진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공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 이대로 가다간 공항산업 생태계 자체가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 때문이다.

공사는 26일 구본환 사장 주재로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열고 구 사장을 중심으로 전사적 비상경영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공항산업 생태계가 심각한 붕괴 위기에 직면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을 선언한 이후 인천공항 여객 수요가 전년대비 90% 이상 급감했다.

인천공항 일일여객은 지난 1월 25일 처음 전년대비 16.1% 줄어들기 시작해 2월 넷째 주는 51.1% 감소, 3월 셋째주는 91.8% 감소를 기록하고 있다. 급기야 지난 24일 인천공항 하루 이용객이 9천316명을 기록하며 2001년 개항 이후 처음으로 1만 명 미만으로 내려갔다.

이와 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인천공항 연간 여객은 전년대비 70% 가량 급감해 손익분기점이 위험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일단 공사는 구 사장이 주재하는 비상경영상황실을 설치하고 방역, 공항운영, 재무, 항공수요 등 분야별 비상상황 대응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위기상황 대처를 위한 '코로나19 비상경영 종합대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비상경영 종합대책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심·청정공항 구현 ▲수요격감에 따른 단계별 비상 공항 운영 검토 ▲공항산업 관련업계 지원 확대 ▲항공수요 조기회복 기반 마련 ▲재무관리 비상대책 추진 ▲공항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6가지 중점 추진대책으로 구성된다.

먼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심·청정공항을 구현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국립인천공항검역소 등 관계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한층 더 강화하고 장기적으로는 코로나19 관련 빅데이터(해외 발생동향, 안전점검 및 개선사항 등)를 활용한 감염병 안전관리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구축한다.

앞서 공사는 지난 5일 'COVID-19 Free Airport'를 선포하며 출국여객 3단계 발열체크(터미널 진입, 출발층 지역, 탑승 게이트)를 도입해 출국 전 과정에 걸쳐 촘촘한 방역망을 선제적으로 구축한 바 있다.

수요격감에 따른 단계별 비상 공항운영 검토는 현 '인천공항 3단계 비상운영 계획'에 따른다. 이는 ▲일일여객이 7천명~1만 2천명 수준일 경우 1단계 비상운영(출국장 운영 축소, 셔틀트레인 감편 등) ▲여객이 3천명~7천명 수준일 경우 2단계 비상운영(1, 2터미널 부분 운영) ▲여객이 3천명 미만으로 감소할 경우 터미널 기능을 최소화하는 3단계 비상운영 등을 내용으로 한다.

더불어 공사는 정부 지원 대책에 따라 항공과 비항공분야 공항산업 관련업계를 대상으로 사용료 감면(254억 원)과 납부유예(4천710억 원) 등을 시행해 긴급 유동성 확보를 지원한다.

항공수요 조기회복 기반 마련을 위해서는 350억 원을 여객유치 인센티브 자금으로 마련해 항공사와 여행사를 대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재무관리 비상대책으로는 당기순이익 대폭 감소 등에 따라 9천751억 원을 채권발행 등을 통해 조달한다. 여기에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 이행과 고통분담을 위해 4개월 간 경영진 급여를 자진 반납(사장 30%, 경영진 20%)하고 전 직원은 자발적으로 동참해 지역과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한다.

지역사회 방역작업을 지원하고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긴급 경영자금 지원 등을 검토하는 한편 지역농가를 위해 지역농산물 판로개척에도 나설 방침이다.

무엇보다 현 위기상황을 미래를 위한 도약기회로 적극 활용해 노후시설 개선, 안전점검 확대, 전문성 교육 강화 등에도 매진할 예정이다.

구본환 사장은 "이대로 가다가는 공항산업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전사적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게 됐다"며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소통 및 협업을 바탕으로 전사 차원의 비상경영대책을 선제적으로 이행함으로써 현재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공항산업 생태계 구성원들이 공존 및 상생할 수 있는 토대를 인천공항공사가 앞장서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례 없는 현재의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인천공항을 포함한 대한민국 공항산업 생태계가 한 단계 더 성장하고, 세계 무대에서 국내 공항산업의 우수성과 저력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