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전·월세대출, 4.1조로 대폭 확대…6만명 추가혜택

1.1조원에서 4.1조원으로 늘려…시중보다 0.3%p 저렴한 금리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1조1천억원이었던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4조1천억원으로 대폭 확대된다. 약 6만명이 추가적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26일 국무총리 주재 현안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청년의 삶 개선방안'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7천만원 이하 보증금, 월 50만원 이하 월세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서울시내 주택단지 [사진=뉴시스]

2년 간 월세대출을 받고, 최대 8년까지 이자만 납부한 후 분할상환이 가능하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작년 5월27일 총 1조1천억원을 목표로 출시된 이후 지난 3월 20일까지 10개월간 2만5천명 청년에게 총 1조2천억원이 지원됐다.

이용자의 평균대출금액은 전세대출 5천9만원, 월세대출 591만원(월 24만6천원)이었으며, 금리는 시중 전세대출 평균금리(2.90%)보다 0.33%p 저렴한 평균 2.57%였다.

이는 평균적으로 전세의 경우 월 10만원 내외, 월세의 경우 월 1만원의 이자만을 납부하는 것으로, 주거비 경감효과가 크게 나타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이용자 중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취업준비생 등으로 금융권을 통해서는 대출자체가 어려웠다는 것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청년 주거문제 해결효과는 더 크다.

이번에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4조1천억원 규모로 크게 확대됨에 따라, 약 6만여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최근 금리 하락을 반영하면, 그간의 금리보다 더 저렴한 금리로 상품을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정부의 재정투입 없이 은행이 시중에서 조달한 자금을 활용하는 것으로 금리도 시중 전세대출 금리에 연동돼, 약 30bp(0.3%p) 가량 저렴하다.

아울러 금융위원회는 올 2월부터 도입된 온라인을 통한 신청방식을 보다 확대해 청년의 접근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카카오뱅크를 통해서만 온라인 비대면 신청이 가능하지만, 앞으로 다른 은행으로도 온라인 신청을 확대하기로 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