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VNO 정기총회 개최…"2020 알뜰폰 재도약"


실적·결산, 2020년 예산·사업계획 등 의결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가 '2020년 정기총회'를 열고 알뜰폰 시장 재도약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25일 서울 구로구 협회 회의실에서 2020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날 정기총회는 김형진 협회장(세종텔레콤 회장), 전체 회원사 대표와 임직원 등 약 20여명이 참석해 지난해 실적 및 결산보고와 2020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 등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협회는 올해 알뜰폰 가입자수 반등과 재도약 발판을 구축하는 활동을 중심으로 ▲알뜰폰 관련 제도개선 ▲도매대가 인하 및 전파사용료 면제 ▲공정경쟁 여건 확대 등 건전한 생태계 조성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한 통신민원 제도개선 추진 ▲개인정보보호 자율규제 활동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 정기총회 모습, [출처=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

김형진 회장은 "지금 우리 알뜰폰 업계는 어려운 시장환경을 돌파하기 위해 본연의 경쟁력 강화가 절실하게 필요한 시점"이라며 "합리적인 요금은 물론, 근본적인 사업구조 개선과 획기적인 서비스 변화를 통해 재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송혜리기자 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