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현대오토에버, 스마트 빌딩 사업 '맞손'

기술 교류 강화 및 신사업 개발…영상회의 통해 진행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시스코코리아와 현대오토에버는 24일 영상회의를 통해 스마트 빌딩 등의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분야 기술 교류 강화를 위한 협업 프레임워크와 신사업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스마트 빌딩·팩토리 운영 데이터를 자산화하기 위한 사물인터넷(IoT)·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시나리오 기반 데이터 활용 및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환경 구축 사업을 함께 수행한다.

시스코코리아와 현대오토에버가 영상회의를 통해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왼쪽은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 오른쪽은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

시스코는 고객경험(CX)팀을 통해 사업 계획·설계·구현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제공하며, 현대오토에버는 서비스 시나리오 수립과 플랫폼 구축을 담당한다. 새로운 사업모델을 적용할 수 있는 국내외 사업기회를 적극 모색해 고객층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시스코 영상회의 솔루션 '웹엑스'를 통해 진행됐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미래 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디지털 전환을 이끌고 있는 현대오토에버와 함께 국내외 스마트 인프라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네트워크 기술 혁신을 이끌고 있는 시스코와의 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인프라 기술 도입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협업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스마트X' 사업 관련 시장을 창출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