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역대 최대기록

기존 모델 월평균 판매량 2배…소비자 선택 넓힌 옵션 운영 호응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올 뉴 아반떼’의 사전계약 첫날 계약 대수가 1만대를 돌파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달성했다.

현대자동차는 25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올 뉴 아반떼’의 첫 날 계약대수가 1만58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아반떼 기존 모델의 지난해 한 달 평균 판매대수 5천175대의 약 두 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한 6세대 아반떼 첫날 사전계약 대수 1천149대와 비교하면 9배가량 높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출처=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의 흥행몰이는 여러 가지로 의미가 크다. 전세계적인 SUV 열풍으로 인해 최근 5년간(2015~2019년) 국산 준중형 세단 수요가 무려 32%나 감소한 시장 상황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달성했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금기를 깨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트림을 구성한 것이 고객들의 기대감에 부응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다음달 7일 12시에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 영상과 함께 신형 아반떼를 런칭할 예정이다. ‘올 뉴 아반떼’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1천531만~2천422만원 ▲LPi(일반판매용) 모델 1천809~2천197만원의 범위에서 책정된다.

강길홍기자 sliz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