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지급' 비판…경기도 입장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경기도가 다음 달 중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주기로 한 재난기본소득을 부천시민은 빼고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급하는 재난기본기본소득을 부천시처럼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의 경우 해당 시군 주민들은 지급대상에서 빼고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아이뉴스24 DB]

이는 전날 장덕천 부천시장이 트위터에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재명 지사의 재난기본소득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데 따른 것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장 시장은 "기본소득을 주는 이유는 소비를 늘려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늘리겠다는 것인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한 소비패턴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잘되는 곳은 더 잘되고 안 되는 곳은 계속 안 되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부천 인구 87만명에게 10만원씩을 지급하면 870억원이 소요되는데, 이렇게 하는 것보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기도 측은 부천시장의 공개 비판이 '재난기본소득'의 개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감추지 않았다.

경기도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은 빼고 지급하되, 그 재원을 여주시처럼 자체 재원으로 별도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시군에 인센티브 형식으로 재원을 보태주는 방안도 함께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경기도 정책에 시장이 반대입장을 표명했다고 해서 특정 시군을 제외하고 지급할 경우 '보편적 기본소득' 원칙에 어긋난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경기도가 부천시를 지급대상에 제외시킬 경우, 부천시민들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재난기본소득 지급은 '복지수혈' 사업이 아니라 총 재원 1조 3000여억원을 한시 용도의 지역화폐로지급하는'경제수혈'이 일차적인 사업 목적"이라며 "특정 시군이 제외된다고 해서 사업 목적이 훼손되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경기도의 강경 입장이 알려지자 장덕천 부천시장은 "경기도가 부천시만 빼놓고 안 줄 수 있는 건 아니라고 본다"며 "부천시는 지원받는 입장이어서 경기도의 결정을 지켜본 뒤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4일 경기도민 1326만여명에 1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정책을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소득격차를 고려하지 않은 일괄적인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비판적인 견해를 내놨고, 이 지사는 "부자는 죄가 아니다", "부자를 제외하는 것이야말로 포퓰리즘", "정의에 부합하지 않는다"라며 모든 경기도민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야 한다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