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사무실, 한밤중 계란 투척 사건…"증오 정치와 맞설 것"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4·15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선거 사무실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과 함께 계란이 투척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김부겸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젯밤 9시 30분쯤 벌어진 일이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 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했습니다.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도 붙였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무실 입구에 붙은 비난글과 깨진 계란이 나뒹구는 사진을 게시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조성우 기자]

김 의원은 "대구에서 치르는 네번째 선거다.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늦은 밤에 그것도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건 폭력"이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다만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을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 있다. 그런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떻게 하자는 말이냐. 그래서 참으려한다. 분노를 꾹꾹 눌러 담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젯밤에 우리 막내 비서가 일하고 있었다. 깨진 계란 껍질을 주워 담으며 '왜 계란을 던지는지 알겠다. 와~ 진짜 냄새 죽이네요~' 했다는 말을 들었다. 정말 배짱이 대단하지 않냐"며 "괜찮다. 막내도 이 정도 버틸 배짱이 있는 캠프"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처벌 의사가 없다는 점을 밝혔다.

그는 "CCTV가 있어서 경찰에 일단 신고는 했다. 그러나 일을 크게 벌이지는 않겠다. 저까지 흥분해, 대구 시민들께 걱정을 끼쳐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며 "대신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니한테 던져라. 비겁하게 한밤중에, 그것도 '함께 이겨냅시다, 힘내자 대구 경북'이라는 글귀를 어떻게 감히 더럽힐 수 있단 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증오의 정치에 맞서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고 했다.

김 의원과 대구 수성갑에서 맞붙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계란을 던진 것은 분명한 폭력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 의원은 "공정한 선거는 민주주의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요한 과정인데, 폭력을 행사한다는 것은 민주주의를 심대하게 위협하는 불법 행위"라며 "절대 용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의원에게 깊은 위로의 말을 드린다"며 "경찰은 지체하지 말고 한시라도 빨리 수사에 착수해 이번 사건의 전말을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