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코로나19 극복 위해 임원 4개월간 급여 30% 반납

구호성금 기부·영구임대 임대료 납부유예 등 코로나19 종합대책 실시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LH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임금반납에 동참한다.

LH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공공기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4개월간 상임이사 이상 임원 8명은 월 급여의 30%를, 본사·수도권 본부장 7명은 월 급여의 20%를 반납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임금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주거복지재단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거취약계층에게 생활지원비용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LH 진주 사옥 전경. [사진=LH]

LH는 이번 임금 반납에 앞서 지난 11일 구호 성금 1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직원들이 조성한 '나눔펀드'를 이용해 코로나19 관련 사회공헌사업에 6천700만원을 후원한 바 있다.

한편, LH는 영구임대 임대료 6개월간 납부 유예, 상가 임대료 감면, 대구경북 지역 영구임대 독거노인 도시락 배달 등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서민·자영업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코로나 종합대책을 시행 중이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