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도 '코로나 비상경영' 돌입…"신규 투자 유예"

김영섭 대표 "경영 환경 불확실…재무적 체력 비축할 것"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LG CNS도 비상경영에 들어갔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김영섭 LG CNS 대표는 '비상경영체제 전환 및 임직원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지를 통해 "비상 경영체제로 전환해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기업 경영의 연속성을 확보하는 데 만전을 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현 상황에 대해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이 실물 경제 위축과 금융 시장 불안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특히 해소 방안과 시점을 가늠하기 어려워 우리의 경영 환경은 더욱 불확실해질 전망"이라고 했다.

LG CNS 본사 전경 [사진=LG CNS]

이에 따라 LG CNS는 신규 투자를 유예하는 등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동시에 '언택트(비대면)' 수요 속에서 기회도 찾는다.

그는 "필수 불가결한 투자를 제외한 신규 투자는 당분간 유예하고, 예산 또한 보수적으로 운영해 재무적 체력을 비축토록 하겠다"며 "인력 충원은 전사 인력 운용 상황을 철저히 점검해 신중한 검토를 거쳐 실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언택트' 등 디지털 이노베이션 요구가 커지는 만큼 각 사업부에선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활동에 적극적이어야 한다"며 "전사 스태프 부서는 경영 및 관리 방식을 다시 한번 살펴보고 더욱 선진적인 방법으로 전환시켜 나가는 계기로 삼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경영진부터 실행에 앞장 서겠으며 조속히 정상 경영체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