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모든 직원 대상 무급휴직…임원 급여 총 60% 반납

"비상경영 체제 언제까지 지속될지 장담할 수 없어"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유휴인력이 최소 70% 이상 발생해 전 직원 무급 휴직 확대라는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아시아나항공은 3월에 이어 4월에도 생존을 위한 특단의 자구책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4월 아시아나항공의 모든 직원들은 최소 15일 이상 무급휴직에 들어가는데, 지난달 10일 이상 실시했던 것보다 더욱 강화한 조치다. 휴직 대상도 조직장까지 확대한다.

임원들도 급여 10%를 추가 반납해 총 60%를 반납한다. 또한 지난 16일부터 운항이 중단된 A380(6대 보유) 운항승무원들은 고용유지조치의 일환으로 유급휴직에 들어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국제 여객 노선이 약 85% 축소됐다. 4월 예약률도 전년대비 90% 줄어들었다. 이에 최소 70% 이상의 유휴인력이 발생해 전 직원 무급 휴직 확대라는 특단의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현재로선 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경영 체제가 향후 언제까지 지속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월 말부터 '코로나19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모든 임원 일괄사표 제출, 임원과 조직장 급여 반납(사장 40%, 임원 30%, 조직장 20%)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어 3월에는 이를 더욱 확대해 임원과 조직장 급여 반납률을 확대(사장 100%, 임원 50%, 조직장 30%)한 바 있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