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하루새 76명 증가 총 9037명…사망자 120명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하루 사이에 76명이 증가해 총 9037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20일 국내 첫 환자 발생 이후 64일 만에 확진자가 9000명을 넘어선 것이다. 지금까지 사망자는 120명으로 확인됐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76명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76명 중 20명(26.3%)은 검역에서 확인된 해외유입 사례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뉴스24 DB]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대구 31명, 경북 1명으로 대구·경북이 총 32명이었다. 이 외 지역을 보면, △경기 15명 △서울 4명 △부산 2명 △인천 1명 △충북 1명 △경남 1명 등이다.

누적 확진자는 서울 334명을 비롯해 △부산 111명 △대구 6442명 △인천 41명 △광주 19명 △대전 24명 △울산 36명 △세종 42명 △경기 366명 △강원 30명 △충북 38명 △충남 120명 △전북 10명 △전남 6명 △경북 1257명 △경남 90명 △제주 3명 등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중에서는 여성(61.30%)이 남성(38.70%)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438명(26.98%)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716명(18.99%), 40대 1234명(13.65%), 60대 1146명(12.68%) 등의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20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9명이 추가된 수치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341명이 늘어 총 3507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5410명으로 전날보다 274명 줄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34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포함해 34만 8582명이 검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32만 4105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