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수어모임 발족…‘코로나19’ ‘비말감염’ 권장표현 선정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국어원이 시사성이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농인에게 수용도가 높은 수어를 마련해 보급하고자 ‘새수어모임’을 발족했다고 24일 밝혔다.

농(聾)사회에서는 전문 용어나 신어의 경우 통일된 수어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퍼지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전문 의학 용어 등이 많이 사용되고 있어 수어 통역사들이 제각기 다른 수어를 사용한다면 농인은 관련 정보에 접근하기 어렵게 된다.

한국농아인협회 관계자·수어 통역사·수어 교원·언어학 전공자 등 수어 전문가들로 구성된 새수어모임은 지난 13일 시범적으로 화상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비말감염’에 대한 수어 권장 표현을 선정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이들은 격주로 새 수어를 수집하고 권장안을 마련해 제공할 예정이다. 선정된 권장 수어는 국어원 누리집과 한국수어사전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지난해 12월부터 정부 정책 발표나 기념행사 등에 수어통역을 지원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코로나19 관련 정례 발표 때 실시간으로 수어통역을 제공함으로써 농인의 알권리와 언어권을 보장하는 데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승차 진료(드라이브스루), 동일집단격리(코호트격리) 등 공공 수어통역과 관련해 어떤 수어가 새로 생기고 있는지 수시로 조사하고 널리 사용될 가능성이 높은 수어를 지속적으로 선정해 보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