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제 남편을 아십니까"…김원성 부인, 눈물로 결백 호소

"제가 아는 김원성은 만약 잘못했다면 스스로 먼저 공천을 반납했을 것"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미투 의혹' 제기로 공천이 취소됐던 김원성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의 부인 방소정씨가 "제 남편은 아직도 녹취록이나 미투에 대해 그 내용이 뭔지, 상대방이 누구인지 모른다"며 "진실을 꼭 밝혀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김 최고위원의 부인인 방소정씨는 23일 국회 소통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며칠 전 일어났던 충격적인 일로 저희 가족은 잊을 수 없는 큰 상처를 받았고 절망에 빠졌다. 제가 아는 김원성은 만약 잘못했다면 스스로 먼저 공천을 반납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부산 북강서을 미래통합당 예비후보자 김원성 최고위원 부인 방소정씨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앞에서 공관위의 미투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방씨는 "숨지만 말고 당당하게 나와서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설명 좀 해달라. 아니면 도대체 누구의 사주로 그렇게 했는지 정정당당하게 밝혀달라"고 울먹였다.

아울러 그는 공관위에서 소명의 기회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방씨는 "(김 최고위원이) 토론회 준비 중 그런 얘기가 나온다는 전화를 받고 소명하겠다고 했더니 '괜찮다'며 안심시켰다"면서 "하지만 갑자기 미투 관련 공천을 취소하고 김도읍 의원을 공천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부산 북강서을에 공천을 받았지만 지난 19일 당 최고위원회의는 공천 무효 판단을 내렸다. 이와 관련해 김 최고위원회에 대해 미투 의혹과 호남 차별 발언 등이 투서 형태로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 최고위원은 다음날인 20일 새벽 미투 가해자로 지목돼 공천이 취소되어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쓰고 잠적하기도 했다. 이후 김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경남 양산 통도사 인근의 기도원에서 무사히 발견됐다.

김 최고위원과 25년 지기 친구라고 밝힌 김학경 전 성신여대 교수는 "인터넷상에 떠도는 지라시는 사실이 아니고 본인이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을 때 의혹이 제기될 만한 일이 없다고 한다"며 "김 최고위원이 민형사상 대응을 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