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국가고객만족도 4관왕 '쾌거'

유선전화 22년 연속 1위, 인터넷전화 11년 연속 1위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국가고객만족도 4관왕을 달성했다.

KT(회장 황창규)는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2020년 국가고객만족도(NCSI) 조사에서 IPTV, 초고속인터넷, 유선전화, 인터넷전화 부문 1위에 각각 오르며 4관왕을 차지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지난해 830만 가입자를 돌파하며 'IPTV 1등' 자리를 굳건히 다진 ‘올레tv’는 4년 연속 1위에 올랐다. 2008년 국내 최초로 IPTV 전국 상용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대한민국 1등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서 IPTV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올레 tv는 개인화 미디어 시대에 발맞춰 '나만을 위한 AI tv'로 나아가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영화 선호도가 높은 20~30대 위한 '올레 tv 초이스', 영∙유아 자녀를 둔 30~40세대를 위한 ‘키즈랜드 3.0’, 50대 이상 중장년층을 위한 시니어 특화 ‘룰루낭만’등의 차별화된 콘텐츠도 선보이고 있다.

KT의 초고속인터넷은 올해 1월 가입자 893만을 돌파했다. 올해 NCSI 조사에서는 안정적 품질 제공, 500만 기가(GiGA)인터넷의 품질 경험, 10기가 인터넷 상용화에 대한 고객 기대로 3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 또한 가정 내 와이파이 속도를 최대 2.4Gbps까지 끌어 올린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 2.4'도 2019년 4월 국내 출시했다.

KT의 유선전화는 국내 전체 가입자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NCSI 조사에서는 1999년부터 22년 연속 1위를 지키며 가입자뿐만 아니라 고객 만족도까지 1위로 인정받았다.

고충림 KT 전략채널지원본부장(상무)는 "NCSI 1위는 고객이 직접 평가하는 상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고객 요구에 맞춰 꾸준하고 진정성 있는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