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의 VR'…SKT '점프 VR' 스마트폰 '확장'

버추얼 소셜월드 모바일 론칭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K텔레콤이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통해 구현한 가상현실(VR)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를 스마트폰으로 확장한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VR이용자들이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커뮤니티 및 다양한 활동을 통해 타인들과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서비스인 '버추얼 소셜 월드 모바일'을 론칭했다고 22일 발표했다.

'버추얼 소셜월드'는 지금까지 오큘러스 고 등 HMD 기기를 착용하도록 디자인됐지만, HMD 없이 스마트폰에서도 가능해져 VR기기·모바일 이용자가 하나의 가상세계에서 어울릴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VR이용자들이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커뮤니티 및 다양한 활동을 통해 타인들과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서비스인 ‘버추얼 소셜 월드 모바일’을 론칭했다 [사진=SKT]

'버츄얼 소셜 월드' 모바일은 '점프 VR' 앱을 켜고 들어가, 메뉴 중 마이룸에서 본인의 아바타를 설정하고, 소셜룸을 선택해서 들어가면 된다. 소셜룸 안에는 클럽룸, 카페룸 등 9개의 테마를 갖추고 있어 다른 아바타들을 만나 친구를 맺고 다양한 액티비티를 할 수 있다.

이번 모바일 버전 론칭은 서비스 저변 확대뿐만 아니라, 더욱 자연스럽게 나의 개성을 표출하는 '아바타'와 친구 맺기, 함께 놀기, 놀러가기 등 다양한 활동이 강화됐다.

특히 SK텔레콤은 아바타의 춤과 동작·표정 등이 더욱 자연스러운 '뉴 아바타'를 선보였다. 업그레이드된 '아바타 프레임워크'를 적용해 아바타의 얼굴 꾸밈과 코스튬이 다양해지고, 뛰어다니고 물건을 흔드는 등의 동작이 한결 자연스러워지고 감정표현도 풍부해졌다.

'버추얼 소셜월드'와 '뉴아바타'의 구현에는 SK텔레콤의 자체 기술력이 바탕이 됐다. ▲가상 세계를 만드는 저작도구 'T리얼 플랫폼' ▲아바타를 만들고 조종하는 '아바타 프레임워크' ▲다수 이용자의 활동을 실시간 동기화하는 '텔레프레즌스' ▲현실적인 가상세계 구현을 위한 '실감 렌더링 기술' 등이 포함됐다. SK텔레콤이 관련 분야에 출원한 국내외 특허만 92건에 달한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물리적 제약을 뛰어넘어 가상의 공간에서 또 다른 나를 창조하고, 현실의 테두리를 벗어나 다양한 사람들과 만날 수 있게 됐다"며 "멀리있는 타인과 한 공간에서 마주보고 커뮤니케이션하는 듯한 진정한 5G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