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4.15 총선은 문 정권 타도 하는 날… 합심하여 싸웁시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대구 수성을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야당의 단합을 촉구했다.

20일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5년만에 당의 외피를 벗고 대구 창공을 날게 되었습니다"라며 "비록 김형오 막천에 의해 타의로 일시 당을 떠나지만 깊은 유감의 뜻은 감출 수가 없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홍준표 페이스북]

이어 "혹자는 당명에 순응 하라고 하지만 당내 대선 경쟁자를 쳐내기 위한 공천 협잡에는 동의 하기 어렵습니다"라며 "우리는 적은 문 정권입니다. 어차피 당선 되면 모두 당으로 복귀 하게 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끼리는 싸우지 말고 인물 경쟁을 통하여 선의의 경쟁을 하고 공동의 적인 문 정권과 합심하여 싸웁시다"라며 "4.15일은 문 정권을 타도 하는 날입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화요일(17일) 오후 대구 수성못 이상화 시비(詩碑) 앞에서 대구 선언문을 밝힐 것"이라는 글과 함께 대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25년 헌신한 이 당을 잠시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는 것 자체가 모험"이라며 "이번 총선은 피할 수 없기에 대구 수성을에서 대구 시민들의 시민 공천으로 홍준표의 당부를 묻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탈당은 무소속 후보 등록 직전인 3월 25일에 할 예정"이라며 "300만 당원 동지 여러분. 이 길을 선택 할 수 밖에 없는 저를 부디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 반드시 승리하고 원대 복귀하겠다"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