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50조원 규모의 특단 비상 금융 조치”

1차 비상경제회의서 발표…“필요하면 규모 더 늘릴 수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전 10시30분 청와대에서 제1차 비상경제회의를 개최하고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50조 원 규모의 특단의 비상 금융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서 규모와 내용에서 전례 없는 포괄적인 조치”라며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도록 정부와 한은은 물론 전 금융권이 동참했고, 모든 가용 수단을 총망라했다. 상황 전개에 따라 필요하다면 규모도 더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문 대통령과 이와 함께 몇 가지 중요하고도 긴급한 조치를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첫째, 대출원금 만기 연장을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하여 시행한다. 사상 처음으로 저축은행, 보험, 신협, 새마을금고, 카드사 등 제2금융권 전체가 만기 연장에 참여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 부담을 줄이는 조치다.

둘째, 역시 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금 이자 납부를 유예한다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격히 감소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 부담을 경감하는 조치이다.

셋째,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전액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총 3조 원의 재원으로 연매출 1억 원 이하의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5천만 원까지 대출금 전액에 대한 보증을 제공함으로써 신속하고 간편하게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조치이다.

문 대통령은 “오늘 조치들은 소상공인 등이 가장 긴급하게 요청하는 금융 지원 대책”이라며 “하지만 이것은 필요한 대책의 일부일 뿐이다. 경제 난국을 헤쳐 나가려면 더 많은 대책이 필요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는 다음과 같다.

o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등.

o 청와대 :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황덕순 일자리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박복영 경제보좌관, 강민석 대변인,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박상훈 의전·신지연 1부속·오종식 기획·이준협 일자리기획조정·석종훈 중소벤처·도규상 경제정책비서관 등.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