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소극장 200곳에 최대 6천만원 지원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공연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긴급 방안을 마련했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공연 취소·연기에도 불구하고 고정비용 지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극장 200곳에 대해 한 곳당 최대 6천만원씩 지급한다. 기획공연 제작경비와 홍보비 등도 지원한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달 20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공연 제작과 관람 계기를 창출해 공연 생태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업계와 수요자의 비용 경감도 돕는다. 예술인과 예술단체 160곳을 선정해 2천만원에서 2억원까지 규모 등에 따라 지원한다.

아울러 코로나19의 확산추이를 지켜보며 적절한 시기에 공연 관람객 대상 관람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예매처별로 1인당 8천원 상당의 관람 할인권을 제공하며 지원 관객 규모는 300만명이다.

앞서 이날 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관계부처 합동 제1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코로나19 관련 업종·분야별 긴급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