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쿠렌치스 첫 내한 취소…“불가피한 상황 유감”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지휘자 테오도르 쿠렌치스의 첫 내한공연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다음달 7~8일 롯데콘서트홀에서 예정돼 있던 ‘테오도르 쿠렌치스&무지카 에테르나’ 공연이 코로나19 국제적 확산으로 취소됐다”고 16일 밝혔다.

[빈체로]

오케스트라 무지카 에테르나는 빈체로를 통해 “입국 후 의무적 자가 격리와 같은 입국 제한 조치 때문에 한국 투어가 불가능한 상황에 놓였다”며 “이 같은 불가피한 상황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전했다.

예매 티켓은 전액 자동 환불될 예정이다. 무통장 입금 예매의 경우 각 예매처 웹사이트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직접 환불 계좌를 입력해야 된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