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프로 보는 코로나]다우 존스 최대 낙폭 기록

지난 12일이 최대…이어 국제금융 위기, 코로나19로 인한 유가 폭락 등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21세기 들어 다우 존스 산업평균지수의 1일 최대 낙폭 기록은 코로나19가 세계 각국에 급속도로 번지고 있는 지난 12일 수립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문을 닫겠다는 발표를 전격적으로 하고 난 직후에 벌어졌다.

[야후 파이낸스]

이날 아침 서킷 브레이커 발동으로 15분간 월스트리트의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는데, 나스닥 지수 및 S&P 500 지수도 9% 이상 폭락하면서 21세기 최악의 낙폭을 기록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