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얼굴에 맞는 마스크"…아모레, '3D 마스크' 정식 출시

3D 프린팅 활용한 맞춤 마스크·세럼 구성…"맞춤형 화장품 시장 이끌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지난 14일부터 세계 최초로 국내서 '맞춤형 화장품 판매제도'가 시행된 가운데, 아모레퍼시픽이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관련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아모레퍼시픽은 다음달 말 명동에 위치한 '아이오페 랩(IOPE LAB)'의 뷰티 서비스인 '테일러드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오페 맞춤형 3D 마스크'를 정식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아이오페 랩의 테일러드 프로그램은 내 얼굴 골격에 맞춰 즉석 제조되는 '테일러드 3D 마스크'와 개인의 피부 고민에 딱 맞춘 '테일러드 세럼'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이 3D 프린팅을 활용한 맞춤형 화장품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아모레퍼시픽]

테일러드 3D 마스크는 최신 3D 기술을 활용해 매장에서 얼굴 골격과 사이즈를 측정한 후 3D 프린터를 이용해 즉석에서 하이드로 겔 마스크를 만들어 제공하는 서비스다. 자신의 얼굴에 최적화돼 만들어지기 때문에 들뜨지 않고 우수하게 밀착되는 장점이 있다. 또 다양한 피부 고민에 맞춘 6가지 솔루션을 이마, 눈가, 콧등, 뺨, 입가 등 부위별로 다르게 적용할 수도 있다.

테일러드 세럼은 전문 기기로 측정한 고객의 피부 고민에 적합한 성분을 즉석에서 배합해 제공하는 맞춤 세럼이다. 4가지 베이스와 5가지 솔루션을 매칭해 개개인의 다양한 피부 고민과 매일 달라지는 피부 컨디션에 대응하는 20종류의 맞춤 세럼을 제공한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번 제품 출시를 통해 최근 국내서 시행된 맞춤형 화장품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맞춤형 화장품은 고객 피부 상태 측정과 상담을 거친 뒤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필요한 원료를 현장에서 혼합·소분해 만드는 제품이다. 피부 톤은 물론 기호까지 반영해 자신에게 딱 맞는 화장품을 원하는 양만큼 구입할 수 있다.

앞서 아이오페는 지난 2017년 11월부터 5개월 동안 아이오페 랩에서 3D 마스크와 개인 맞춤형 세럼을 체험하는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며 '맞춤형 화장품' 시장을 이끌어 왔다. 이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관련 기술을 급속히 발전시켜 왔다. 그 결과 글로벌 전자제품 박람회인 'CES 2020'에서 아이오페 맞춤형 3D 마스크가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성과도 이어졌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아이오페는 독보적인 연구 정신으로 피부의 미래를 바꾸기 위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탐구해왔다"며 "오랜 연구 끝에 선보이는 아이오페 랩 테일러드 프로그램은 맞춤형 화장품 시대를 이끌어갈 시금석이 될 것이라 자부한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