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CU, 보름 동안 60억원 지원…가맹점주 돕기 잰걸음

상생협력펀드도 총 30억원 지원…"협력해 위기 이겨낼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CU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피해를 입은 점주들에 대한 지원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U는 지난달 코로나19 관련 가맹점 및 중소협력사를 위해 긴급 지원책을 내놓은 이후 보름 동안 약 60억 원의 규모의 지원을 실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가맹점주들의 생활안정 자금으로 마련된 CU 상생협력펀드의 이용 건수의 경우, 전년 대비 무려 6배 높은 수준으로 현재까지 농협, 우리은행, 기업은행을 통해 총 30억 원 가량의 자금 지원이 이뤄졌다. CU 가맹점주에게는 2% 금리 인하 혜택이 주어진다.

CU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가맹점주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CU]

CU는 현재 확진자가 방문한 점포에 대해서는 즉시 민간 전문방역을 실시하고 관련 비용 전액을 본사가 부담하고 있다. 휴업 점포에 대해서는 도시락 등 간편식품을 대상으로 기존 지원과 별개로 휴업 기간 동안의 상품 폐기 금액을 100% 지원하고 있다. 또 이달 대구·경북 지역 가맹점들을 위해서는 매출 활성화 지원 예산을 특별 편성하기도 했다.

이에 CU는 가맹점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난달 이미 전국 모든 점포에 위생용품을 지급했고 향후 상황을 모니터링 하면서 해당 지역에 위생용품을 추가로 전달할 계획이다.

또 가맹점주들이 코로나19와 관련된 다양한 정부 지원책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들을 소개하는 CU TV 동영상을 제작하고 세금 혜택 및 생활지원비, 유급휴가비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CU 노무·세무 상담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소협력사의 경영 지원을 위한 상품 거래 및 물류 정산대금 조기 지급도 지금까지 총 18개 업체가 요청했으며 약 20억 원을 앞당겨 집행했다.

CU는 고객의 알뜰 소비를 돕고 가맹점의 수익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전국 1만4천 여 개 점포에서 생필품 플러스원(+1) 증정 행사인 '대국민 코로나19 극복 캠페인'도 펼치고 있다.

이에 죽, 덮밥, 즉석밥, 통조림, 컵라면 등 80여 가지 주요 먹거리 상품에 대해 투플러스원(2+1) 행사를 적용하고 칫솔, 치약, 샴푸, 면도기 등 생활용품 30여 종은 50% 할인과 동일한 혜택을 볼 수 있는 원플러스원(1+1) 증정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대구를 비롯한 영남 지역의 민생 안정을 위해 생수, 가공유, 냉장간편식, 양산빵, 세제 카테고리에서 총 52종의 상품에 대해 +1 행사 및 최대 42% 가격 할인 행사를 별도로 시행한다.

CU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있어 가맹본부 차원의 전방위적인 지원안을 적극 실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맹점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당면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서로 힘을 합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