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연계 SW사업 지원대상 4개 지역 추가…5년간 646억

'SW 융합 클러스터 2.0'…경북·전북·강원·충북 등으로 확장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과학기술정보신부는 지역 내 특화 산업과 연계한 '소프트웨어 융합 클러스터 2.0' 사업 지원 대상에 경상북도, 전라북도, 강원도, 충청북도 등 4개 지역을 추가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4개 지역에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총 646억원(국비 308억원, 지방비 338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이 사업에서는 부산, 인천, 충청남도, 울산, 경상남도 등 5개 지역이 선정한 바 있다.

경북은 자율주행·전기·수소 등 미래차 전환시대를 맞이해 미래형 모빌리티 서비스 상용화 플랫폼을 구축한다. 모바일·소재·에너지 등 전·후방 산업 간 융합 생태계를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며 지역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자료=과기정통부]

전북은 농·생명 산업에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을 접목해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팜 플랫폼을 만들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 강원은 관광 산업에 ICT 기술을 접목한 산업을 육성해 관광 관련 빅데이터를 확보하고, 글로벌 실증 단지를 조성하는 등 지능형 관광 생태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충북은 지능형 반도체 기반 SW융합 제품과 제조 혁신 서비스를 발굴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1천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2천800명의 SW 융합 전문 인력을 양성하며 200여 건의 지역 특화 산업 관련 SW 융합 서비스를 발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지역 핵심 산업의 체질을 바꾸고 사업화 중심의 SW융합 생태계를 조성해 4차산업혁명 시대 대응과 지역 경제 활성화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