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내년부터 지자체 망분리 본격 추진

사이버 보안 전문인력도 확충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행정안전부가 내년부터 사이버 보안 수준이 취약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망분리를 추진한다.

10일 행안부에 따르면 지자체를 겨냥한 사이버 공격은 2015년 8천700여 건에서 지난해 2만2천여 건으로 26% 증가했다.

그간 지자체는 중앙부처와 달리 외부 인터넷망과 내부 업무망이 분리돼 있지 않아 사이버 공격에 더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미지=아이뉴스24]

이에 따라 행안부는 올해까지 지자체별 망분리 방안을 마련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망분리에 착수할 방침이다. 또한 광역 지자체 48명, 기초 지자체 14명 등 총 62명의 사이버 보안 전문 인력을 연내 확충할 계획이다.

광역 지자체는 평균 5.2명이 13개 가량의 기초 지자체를 관리·감독하면서 정보시스템 보안,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 보호, 개인정보보호, 보안관제 등의 다수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보안관제 업무는 담당 공무원 1명이 외주 위탁 인력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행안부는 지자체를 노린 사이버 공격을 효율적으로 탐지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의 탐지·진단 체계도 강화한다. 작년 경기, 경북, 대구 등 3개 광역시·도에 적용한 사이버위협 탐지시스템을 전체 광역자치단체로 확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사이버 공격 탐지 정확도를 높이는 한편, 17개 시·도에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공격에 대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특정 지자체가 해킹을 당한 경우 그 피해가 다른 지자체로 확산되지 않도록 국가정보통신망의 지자체 접점 구간에 사이버 공격 탐지시스템을 설치할 예정이다.

박상희 행안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은 "행안부는 지자체 사이버 보안 수준을 끌어 올리기 위해 다양한 정책과 관련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 추진되는 여러 사업과 대책들이 지자체의 협력이 없이는 성공하기 어려운 만큼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