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테가 '정찬성 통역' 문제삼아 박재범 폭행…박재범 측 "부상 없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가수 박재범의 소속사 측이 UFC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폭행 시비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9일 박재범 소속사 AOMG 측은 "확인 결과, 오르테가 선수 측에서 시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경호원들의 빠른 제재로 퇴장조치 되며 마무리, 아티스트에게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부상은 없었고 현재 건강에는 전혀 이상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가수 박재범. [정소희 기자]

앞서 지난 8일 미국 매체 ESPN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자신의 SNS에 "한국 뮤지션 박재범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맞았다. 박재범이 말한 것"이라며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박재범의 통역을 문제 삼았다"고 말했다.

이어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화장실을 간 것을 보고 박재범에게 다가가 '박재범이냐'고 물었고, 박재범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자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손바닥으로 박재범의 뺨을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같은 오르테가의 폭행 시비는 정찬성과의 신경전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된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UFC 한국 대회에서 메인 이벤트를 장식할 계획이었으나, 오르테가의 십자인대 부상으로 성사되지 못했다.

당시 정찬성은 한 외신 인터뷰를 통해 "(오르테가는) 나한테 이미 한 번 도망 갔다. 굳이 잡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언급했고, 박재범은 정찬성의 소속사 AOMG의 대표로 해당 인터뷰를 통역했다.

이후 오르테가는 "정찬성은 물론 그 말을 통역한 박재범도 만나면 때릴 것"이라고 경고하며 박재범을 향해 "내 경기에 보러 오는 걸 환영한다. 그런데 나와 마주쳤을 때 내가 널 때려도 놀라지 말라. 부상과 도망 가는 건 다른 것이다"라고도 했다.

오르테가의 협박에 정찬성은 또 다른 인터뷰에서 "우리 사장님을 건드리면 나도 안 참는다"며 맞선 바 있다. 그리고 정찬성이 UFC 248 게스트 파이터로 초청을 받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경기장을 찾으며, 세 사람은 다시 만나게 됐고 이 같은 폭행시비가 벌어졌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