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경제 타격은 인도가 가장 많이 받아

OECD 전망치 수정…인도, 1.1% 포인트 하락한 6%대 초반 예상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아직 코로나 19가 세계 각국에 미치는 영향은 계산하기는 좀 이르긴 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바이러스가 중국의 국경을 넘어 세계로 계속 번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최근 중간 경제 평가 보고서에서 OECD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원래 전망치 2.9%에서 0.5% 포인트 낮춘 2.4%로 제시했다. 그 같은 수치는 2008년 국제 금융 위기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현재의 위기가 얼마나 오래 지속되고 중국 경제가 얼마나 신속하게 정상을 되찾느냐에 따라 현재 침체의 골이 더 깊어질 수도 있다.

[OECD]

코로나 19의 진원지인 중국은 매우 당연하게도 가장 영향을 많이 받았다. OECD는 올해 중국의 경제 성장 전망을 5.7%에서 0.8% 포인트 낮춘 4.9%로 제시했다. 공장 폐쇄 조치뿐만 아니라 고용, 상품, 용역 등의 제한으로 국내 소비와 생산이 급격히 감소했기 때문이다.

중국 이외의 국가들도 바이러스의 충격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데, 업무용 여행과 관광이 영향을 받았고 많은 회사들이 높은 중국에 대한 의존도 때문에 공급 체인이 붕괴하는 사태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존스 홉킨스 대학]

선진국들이 받은 타격은 중국에 못지않은 것으로 파악됐는데, OECD는 코로나 19 사태가 계속될 경우 올해 경제 성장률이 원래 전망한 수치 보다 절반 수준인 1.5%로 낮아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세계 8대 경제 대국 가운데 가장 큰 위축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나라는 인도로, 1.1% 포인트가 하락한 6%대 초반을 나타낼 것으로 OECD는 전망했다. 다음이 중국으로 전망치 보다 0.8% 포인트 하락이다.

이어 미국이 0.1% 포인트, 프랑스가 0.3% 포인트, 영국이 0.2% 포인트, 독일이 0.1% 포인트, 일본이 0.4% 포인트, 이탈리아가 0.4% 포인트 등 각각 원래 전망치보다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