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재난·재해 지능형 CCTV 시범사업 공모

자유·지정 분야 각 2억3천만원 규모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지능형 기술을 적용한 재난‧재해 분야 지능형 CCTV 확산을 위한 시범사업이 시작된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은 '지능형 CCTV 시범사업' 공모를 오는 26일까지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지능형 CCTV란 카메라로 영상 기반 행동 등을 분석하고, 이상행위를 탐지해 배회, 침입, 방화 등 특정 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처리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사업은 지능형 CCTV 기업과 수요처로 구성된 컨소시엄 형태로 수행되며, 선정 기업에는 최대 2억3천만원을 지원한다.

공모는 자유공모와 지정공모로 나눠 진행된다. 자유공모의 경우 CCTV를 활용하는 재난·재해 분야 지능형 기술 보급을 지원하고, 지정공모는 교육부와의 협업을 통해 화재 감시, 학교 폭력 등 학교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8년부터 시행한 이 시범사업은 우수 기술 보유기업과 공공기관‧지자체 등 수요처를 컨소시엄 방식으로 선정해 교통‧안전, 범죄‧치안 예방 등 사회‧안전 분야 6개 사업에 대해 지능형 CCTV 도입‧확산을 지원한 바 있다.

참여기업은 실제 환경에서 제품 성능을 검증하면서 오탐율을 낮추는 등 성능 향상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수요처는 지능형 CCTV의 우수 기술을 선 적용하는 등 참여기업과 수요처 간 원활한 소통을 통해 국내 지능형 CCTV 기술 발전 및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재난재해 분야에 지능형 CCTV를 활용함으로써 관제 인력 한계를 해소하고 원활한 초동 대응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선제적 재난 대응과 국민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능형 CCTV가 확산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오는 12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한국인터넷진흥원 서울청사에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