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격차 완화됐다…최상위층 소득 집중 줄어

김정우 의원, 2018년 귀속 통합소득 천분위 자료 분석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2018년 들어 국민의 소득 격차가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금융·임대소득 등을 합친 통합소득 기준 상위 0.1%가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감소로 돌아섰다.

[이미지=아이뉴스24]

또 최상위층의 소득 증가세는 둔화한 반면 중상위·중하위층의 소득 증가세는 확대되며 통합소득 격차가 줄어들었다.

이는 국세청에서 받은 '2018 귀속년도 통합소득 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상위 0.1% 소득자의 통합소득이 전체 통합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4.29%에서 2018년 4.15%로 0.13%포인트 낮아졌다. 최상위층에 통합소득이 집중되는 정도가 완화됐다는 의미다.

상위 1% 소득자의 통합소득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 11.4%에서 2018년 11.2%로 0.2%포인트 줄어들어 2년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통합소득 최상위층의 1인당 소득이 중위층 1인당 소득의 몇 배인지 비교해보더라도 격차가 줄었음이 확인된다.

2017년 상위 0.1% 소득자(2만2천482명)의 1인당 통합소득은 14억7천402만원으로, 중위소득 구간 소득자(22만4천825명)의 1인당 통합소득 2천301만원의 64.1배였다.

그러나 2018년에는 상위 0.1% 소득자(2만3천246명)의 1인당 통합소득이 14억7천132만원으로, 중위소득 구간 소득자(23만2천470명)의 1인당 통합소득 2천411만원의 61.0배로 완화됐다.

구간별 통합소득 증가율을 보면, 상위 0.1%는 2017년 17.93%에서 2018년 3.21%로 크게 둔화했다. 같은 기간 상위 1%도 11.44%에서 4.88%로 크게 둔화했다. 상위 10%도 6.15%에서 5.51%로 주춤했다.

반면 상위 30%는 6.16%에서 6.31%로, 50% 중위 구간은 7.49%에서 8.32%로 증가폭이 커졌다. 하위 30%는 8.04%에서 10.22%로 2%포인트 넘게 높아졌다.

김정우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온전한 첫 해인 2018년에 최상위 통합소득 집중도가 감소세를 보이고 중상·중하위층의 소득 증가세는 뚜렷하게 나타나는 등 소득격차가 완화됐다"며 "이는 혁신적 포용성장의 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포용성장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