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A, 'DNA·융합ICT 표준화포럼' 가동…15억 지원

800여개 국내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기업체감형 표준화 활동 추진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TTA가 시장 중심 표준화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15억원을 투입한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회장 최영해)는 글로벌 ICT 사실표준화기구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시장 중심의 표준화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DNA+융합ICT 분야 표준화포럼 36개를 선정해 이달부터 지원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올해 선정된 36개 포럼 중 5개 포럼은 성장동력 분야를 대상으로 산업체 참여도, 시장 파급효과, 기대되는 표준화 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신규로 선정됐다.

[자료=TTA]

TTA는 2000년부터 표준화포럼 선정·지원하고 있다. 국내 중소·벤처기업 850여개가 참여하는 표준화포럼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매년 200여건의 포럼표준을 개발·보급하였다. 또한, 60여건의 포럼표준 기반 제품 개발 및 사업화 연계를 통해 기업의 이익증대와 산업 경쟁력 확보에 기여하는 등 시장 중심의 표준화 활동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올해는 중소기업이 보유한 표준의 기술가치평가 비용 지원을 통해 투자 유치, 기술거래 및 사업화를 유도하고 ICT 표준 행사와 연계하여 제품 홍보를 위한 전시회 부스 제공 등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기업체감형 표준화 활동을 신규로 추진할 예정이다.

신규로 추진되는 기술가치평가 지원은 표준화포럼에서 활동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할 예정이며, 실례로, TTA 지원 실감형혼합현실기술포럼에서 개발한 표준의 기술가치가 최대 909억원으로 평가된 바 있다.

최영해 TTA 회장은 "중소기업은 산업 간 융합시대에 경제 성장을 이끌 핵심 자원이다"라며, "국내 중소기업이 표준화포럼을 통해 전문분야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히든챔피언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