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명도 못 정하는 안철수 신당, 파괴력↓


'안철수신당' 이어 '국민당'도 퇴짜…창당 일정 밀리나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추진하는 신당이 출범 전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내놓는 당명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퇴짜'를 놓는 탓이다.

안 위원장의 신당은 애초 '안철수신당'을 당명으로 사용하려 했다. 4·15 총선이 바짝 다가온 만큼 인지도가 높은 안 위원장을 신당의 전면에 내세우려는 의도였다.

그러나 선관위가 당명에 '안철수'라는 이름을 직접 넣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유권해석을 내렸다. 선관위는 "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정치인의 성명이 포함된 정당명을 허용할 경우 정당 활동이라는 구실로 사실상 사전선거운동을 하는 게 가능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사진=정소희 기자]

또 "투표 과정에서도 투표용지의 소속 정당명 칸에 성명이 기재되므로 유권자로 하여금 현역 정치인(안철수)과 실제 후보자를 오인·혼동케 해 유권자의 의사가 왜곡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반대했다.

신당은 이어 '국민당'을 새 당명으로 선보였지만, 선관위는 지난 2017년 4월 창당된 '국민새정당'과 뚜렷하게 구별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사용을 불허했다.

신당 집행위원장인 이태규 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국민새정당' 등록 시점에 '국민의당'이 있었다"며 "'국민의당' 때 '국민새정당'은 되고, '국민의당'이 없어지고 '국민새정당'이 있는 상태에서 '국민당'은 안 된다는 게 상식적으로나 논리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이 직접 선관위를 항의 방문하기도 했지만, 선관위가 입장을 바꿀 가능성은 희박하다. 안 위원장은 오는 2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당명을 결정하지 못할 경우 창당 일정이 미뤄지고 총선 전략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