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신보와 '모바일 보증부 대출 개발' 위한 업무협약

은행 방문할 필요 없이 보증서 발급 받을 수 있게 돼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하나은행은 지난 13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 서울신용보증재단과 '모바일 원스톱 보증부 대출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하나은행과 각 재단은 금융권 최초로 재단의 보증서 발급과 은행의 보증서 담보 대출을 모바일 공간에서 연계하는 원스톱 보증부 대출 프로세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13일 지성규 하나은행 행장(사진 가운데)이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사진 오른쪽),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앞으로 보증서 대출을 받고자 하는 고객은 재단과 은행을 방문할 필요 없이 모바일 플랫폼에서 신속하게 보증서를 발급받고 대출 실행이 가능해진다. 이를 계기로 하나은행과 각 재단은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 발굴을 위한 협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모바일 공간에서 소상공인을 위한 보다 쉽고 빠른 금융 서비스가 실현될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강한 대한민국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