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KT, IPTV 광고사업 '맞손'

IPTV 사업자 간 최초 사례로 어드리시블 TV 광고 사업 협력 약속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K브로드밴드와 KT가 IPTV 광고사업에 힘을 모은다.

SK브로드밴드(사장 최진환)와 KT(회장 황창규)는 14일 오전 KT 광화문 사옥에서 어드리시블(Addressable) TV 광고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력은 국내 IPTV 사업자 간 최초다. 어드리시블 TV 광고는 IPTV 실시간 채널에 동일한 광고가 아닌 고객의 셋톱박스 및 시청 특성에 따라 맞춤형 타기팅 광고를 송출하는 서비스다. 전국에 동일한 광고를 송출한 뒤 시청률에 의존하는 기존 방송광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광고주가 원하는 셋톱박스를 선택하고 광고 노출 횟수를 정확히 측정해 제어할 수 있는 디지털 광고의 특성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사진=SKB]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현재 각사가 운영 중인 실시간 채널 타기팅 광고 서비스를 기준으로 어드리시블 TV 광고에 대한 기술 표준화 및 상품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로써 광고주는 SK브로드밴드와 KT의 IPTV 플랫폼에서 실시간 채널을 시청하는 고객에게 동일한 방식으로 맞춤형 타기팅 광고 송출이 가능해져 광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도 양사는 중소 PP 대상 광고 네트워크 사업과 서로의 매체 운영 노하우를 결합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 국내 어드리시블 TV 광고 산업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협업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김혁 SK브로드밴드 미디어본부장은 "단순히 광고상품을 출시하는 것에서 나아가 한층 발전할 어드리시블 TV 광고 역량을 활용해 광고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 양사가 IPTV 타기팅 광고 영역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협업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