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연매출 경신···올해 금융·콘텐츠 '가속페달'

6조-3조 돌파…기존 사업은 물론 신규 사업서 성과 기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가 사상 최초로 연매출 6조원, 카카오는 3조원을 돌파했다.

양대 포털은 올해 실적 버팀목인 광고를 비롯한 기존 사업은 물론 금융, 웹툰 등 신규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하며 가속 페달을 밟을 계획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연간 매출 6조5천934억원 영업이익 7천10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사상 첫 6조원을 돌파하며 전년 대비 18% 증가했지만 영업익은 24.7% 감소했다. 라인 등 계열사 실적이 수익성에 부담이 됐다.

또 지난해 4분기 매출은 1조7천874억원, 영업이익 1천73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8.7% 감소했다.

네이버는 올해 금융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성장과 수익성 확대를 동시에 겨낭한다. 특히. 증권, 보험, 대출로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난해 분사한 네이버파이낸셜은 올해 통장, 신용카드 추천 서비스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향후 증권, 보험, 대출 등으로 확장해 종합자산관리 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웹툰은 북미 지역에서 24세이하 Z세대를 공략하며, 콘텐츠 사업의 글로벌 공략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네이버 웹툰의 월간 순 방문자수(MAU)는 지난해 4분기 기준 북미에서 1천만명, 글로벌 6천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북미 이용자는 75%가 Z세대였다. 웹툰 글로벌 전체 거래액도 전년 대비 60% 성장했고, 이중 해외 비중이 20%에 달했다.

한성숙 대표는 "웹툰 신의탑, 갓오브하이스쿨 등 대형 지식재산권(IP)을 애니메이션화해 한국, 일본, 미국 동시에 방영하고 스위트홈, 여신강림 등은 영상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웹툰 IP 경쟁력은 해외에서도 입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는 연매출이 사상 첫 3조원을 넘어섰다. 카카오는 지난해 카카오톡 비즈보드(톡보드)를 비롯한 카카오톡 중심 비즈니스 구조가 자리를 잡으면서 연간 영업이익도 약 3배가 늘어나는 성과를 얻었다.

카카오는 지난해 연간 매출은 3조898억원 영업이익은 2천6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2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83% 늘었다.

지난해 4분기 연결 매출은 8천673억원 영업이익은 794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천750% 늘었다.

카카오 실적에 견인차 역할을 했던 건 카카오톡 비즈보드(톡보드)를 비롯한 광고다. 톡보드는 3천개 이상 광고주를 확보해, 일 매출이 5억원을 넘어섰다.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지난달 톡보드 일 매출 가이던스가 5억원이었는데 이를 상회하고 있다"며 "현재 3천개 이상 광고주를 확보했는데 올해 수 만개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는 올해도 톡보드, 금융 서비스 등에 거는 기대가 크다. 카카오는 카카오페이증권을 기반으로 투자 상품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투자·자산관리 대중화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는 올해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목표로하며 수익성 개선에도 자신감을 보였다.

배재현 카카오 수석 부사장은 "지난 2018년 4분기 0.6%에 불과했던 영업이익률이 2019년 4분기에 9.2%까지 늘어났다"며 "기존, 신규 사업이 고르게 성장해 올해는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