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연매출 3조원 시대 열었다

톡보드 비롯한 카톡에서 수익화…금융 사업 기대감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의 연매출이 사상 첫 3조원을 돌파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카카오톡 비즈보드(톡보드)를 비롯한 카카오톡 중심 비즈니스 구조가 자리를 잡으면서 연간 영업이익도 약 3배가 늘어나는 성과를 얻었다.

13일 카카오는 지난해 연간 매출은 3조898억원 영업이익은 2천66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2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83% 늘었다.

지난해 4분기 연결 매출은 8천673억원 영업이익은 794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천750% 늘었다.

카카오 판교오피스 [카카오 ]

이와 관련해 카카오 측은 "카카오톡 중심의 비즈니스 구조 안착과 신규 사업의 수익 모델 확대가 역대 최고 매출과 이익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부문멸 매출을 보면 4분기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분기 대비 27%, 전년 동기 대비 47% 성장한 4천440억원을 기록했다. 톡비즈 매출은 톡보드의 성공적 안착과 커머스의 역대 최고 거래액 달성으로 전분기 대비 36%, 전년 동기 대비 73% 증가한 2천216억원이다.

포털비즈 매출은 계절적 광고 성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6%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광고 플랫폼 고도화를 통해 3% 성장한 1천342억원을 기록했다.

신사업 매출은 전분기 대비 42%,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882억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T 대리의 연말 성수기 효과와 카카오T블루를 활용한 택시 사업 확장이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페이의 결제 거래액 성장과 금융 상품 출시로 수익이 증가함에 따라 신규 사업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픽코마 매출의 회계 기준 변경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2%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14% 성장한 4천233억원이다. 게임 콘텐츠 부문은 지난해 10월 출시한 달빛조각사가 전체 게임 매출 성장을 견인하며 전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1천59억원을 기록했다.

뮤직 콘텐츠 부문은 서비스의 질적 향상 노력에 힘입어 안정적인 성장세를 지속하며 전분기 대비 1% 증가,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1천533억원을 달성했다. 유료콘텐츠 매출은 픽코마 매출을 4분기부터 일본회계기준(J-GAAP)에서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을 적용하게 됨에 따라 전분기 대비 48% 감소, 전년 동기 대비 25% 감소한 47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식재산권(IP) 비즈니스 기타 매출은 전분기 대비 29% 성장,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한 1천163억원이다. 카카오M의 신규 매니지먼트 회사 편입 효과 및 음반 유통 매출 성장, 카카오IX의 프렌즈 IP를 활용한 글로벌 및 온라인 매출 성장이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카카오는 올해도 톡보드, 금융 서비스 등에 거는 기대가 크다.

카카오는 올해 톡보드와 카카오톡 채널, 비즈메시지, 페이까지 이어지는 완결된 비즈니스 경험을 제공하며 톡비즈 매출의 성장세를 견고하게 높여나갈 예정이다. 카카오페이, 카카오뱅크를 기반으로 한 테크핀 분야의 모바일 혁신도 가속화 한다.

카카오페이증권을 기반으로 투자 상품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투자·자산관리 대중화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며, 카카오뱅크 역시 상품, 서비스마다 고객이 최우선으로 선택하는 '카뱅 퍼스트' 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지난해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올해는 대만, 태국, 중국까지 사업 확장을 준비하고 있어 올해를 'K-콘텐츠의 글로벌 전파 원년'으로 삼고 시장 확대를 지속한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