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창당 23일로 앞당긴 이유…"무당층·중도층이 우릴 바라본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창당 일정을 앞당겨 2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안철수 위원장은 "30% 이상의 무당층이 우릴 바라보고 있다"며 창당을 앞당긴 이유를 설명했다.

이는 기존에 예정됐던 창당일(3월 1일)보다 일주일 앞당겨진 일정이다. 김수민 창준위 대변인은 "총선 일정을 조금 더 꼼꼼하게 챙기려는 취지"라고 했다.

안철수 위원장 [정소희 기자]

국민당 창준위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중도·무당층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을 긍정적인 요인으로 분석했다.

안철수 위원장은 이날 "총선이 다가오면 무당층이 줄어드는 것이 통상적인데 이번에는 지난해 12월 초 20%대에서 최근 40%대까지 더 증가하는 추세"라며 "30%가 넘는 무당층과 중도층 유권자들이 우리를 바라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가 지난달 28~30일 조사했을 때 무당층 비율은 33%를 기록해 현 정부 출범 이후 가장 높았다.

국민당은 민중당이 당색인 주황색을 가로챘다고 항의하는 데 대해서도 설명했다. 송영진 국민당 홍보실장은 "국민당의 오렌지색은 새 희망을 뜻하는 것"이라며 "정열이나 희망 같은 단어들이 정치적 목적으로 특정 정당만 소유할 수 없는 것처럼 색깔도 지적 소유권 제한이 안 된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눈을 조금 크게 뜨고 들여다보면 색이 좀 다르다. 국민당은 (주황색이 아닌) 오렌지색"이라며 "저희는 주홍에 더 가깝다. 조금 더 비비드(vivid)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안철수 위원장은 일자리와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방안 등 경제 대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안 위원장은 "지난달 경제부총리가 3대 고용지표가 개선돼 양적인 측면에서 브이(V)자형 반등에 성공했다고 자평했다. 어떤 국민이 이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일까"라고 비판했다.

이어 "현 정부의 일자리 만들기 통계 수치는 한 마디로 불량식품같다"며 "바깥은 멀쩡히 치장했는데 내용이 문제가 많다"고 꼬집었다.

그는 "늘어난 취업자 수는 30만명인데 그중 60세 이상의 취업자는 증가했고 한참 일해야 하는 30대는 감소했다. 늘어난 일자리가 세대 간에 골고루 증가한 게 아니라는 것이 심각하다"며 "결국 정부가 재정을 투입해 급조한 단기 공공알바가 증가했다는 말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비해 주요 선진국은 일자리 풍년을 누리고 있다. 비슷한 시기에 출범한 프랑스의 마크롱 정부는 '프랑스 병'과 정면대결한 결과 독일 성장률을 앞지르고 실업률도 크게 개선했다. 프랑스는 개혁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었고 우리는 포퓰리즘에 빠진 것이 근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안 위원장은 "좋은 일자리는 시장이 만들고 민간이 만든다는 기본 중의 기본으로 돌아가려 한다"며 "제조업 경쟁력을 강화해서 3040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다. 중소 벤처가 중견으로 성장하기 위해 규제개혁과 산업개혁이 필요하다. 이로써 우리 경제가 살아날 수 있는 단초를 만들어야 한다"고 짚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