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삼성전자, 갤럭시 S20·Z플립 나란히 공개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 시리즈'와 폴더블폰 함께 선봬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20'과 두번째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이 마침내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에서 갤럭시S20과 갤럭시Z플립을 나란히 첫 선보였다.

갤럭시S20은 총 3종이 공개됐다. 1억800만화소의 후면 카메라와 6.9인치 디스플레이 등 최첨단 기술을 탑재한 '갤럭시 S20 울트라'가 대표적이다. 이외에 6.2인치의 '갤럭시S20'과 6.7인치의 '갤럭시S20+'도 공개했다. 두 제품 모두 6천400만화소 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출처=삼성전자]

세 제품 모두 5G(5세대 이동통신)을 제공한다. 특히 더 빠른 네트워크 접속 시간과 데이터 속도를 자랑하는 최신 5G 표준인 '단독모드(Standalone)'도 지원한다.

또 역대 최대 크기의 이미지센서와 AI를 결합해 어떤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갤럭시 S20은 후면 트리플카메라를, S20+와 S20 울트라는 쿼드카메라를 탑재했다. 특히 갤럭시 S20 울트라는 광학 10배줌을 지원하며, '스페이스 줌'으로 최대 100배까지 확대 촬영할 수 있다.

이외에 구글과 협력해 풀HD급 '구글 듀오' 영상 통화를 지원하며 120Hz 주사율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고사양 게임도 보다 매끄러운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최대 5천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갤럭시S20과 S20+는 25W 고속 충전, 갤럭시S20 울트라는 별도 충전기 구매 시 45W 초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갤럭시Z플립의 모습. [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두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 Z플립'도 내세웠다. 당초 예고대로 상하로 접히는 클램셸(조개껍데기) 형태의 스마트폰이다. 펼치면 6.7인치 디스플레이가 되며, 접으면 손바닥 안에 쏙 들어가는 작은 크기가 돼 휴대성을 대폭 높였다. 전면에는 1.1인치 소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갤럭시 Z플립에는 '하이드어웨이(Hideaway)' 힌지 기술과 새로운 폼팩터에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UX)을 탑재했다. 사용자가 원하는 각도로 펼쳐서 사진을 촬영하거나 콘텐츠를 공유하고 감상할 수 있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한다.

전작 '갤럭시 폴드'에서 문제가 됐던 디스플레이 내구성 문제도 개선했다. 세계 최초로 UTG(울트라 씬 글래스)를 적용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기존 CPI(폴리이미드) 소재 화면 보호막보다 화면에 주름에 생길 여지를 줄였다. 또한 폴더블폰 중에서는 최초로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노치를 없애면서 더욱 몰입감 있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무게도 기존 '갤럭시 폴드'보다 가벼운 183g에 불과하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은 "갤럭시 S20은 최신 5G 이동통신과 초고화소 이미지 센서의 AI카메라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며 "갤럭시 Z플립은 폴더블 카테고리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며 모바일 기기의 사용성과 사용자 경험을 재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전세계 파트너와 미디어 3천여명이 참석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