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마스크 105만개 매점매석 적발…단일 최대 불법거래

정부 수급안정 조치 하루 만…"시장교란 행위 용납 않을 것"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으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인터넷을 통해 보건용 마스크 105만 개를 불법거래하려던 업자가 정부의 감시망에 걸려들었다. 정부의 수급안정 조치 하루 만에 발생한 일로, 단일 최대 불법거래 행위다.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인터넷으로 마스크를 판매하는 A업체의 불법거래 행위를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업체는 인터넷을 통해 보건용 마스크 105만 개를 현금 14억 원에 판매하겠다고 광고해 구매자를 고속도로 휴게소로 유인한 후 보관 창고로 데려가 판매하는 수법으로 정부의 단속을 피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업체 관계자들은 공장 창고에 마스크 105만 개를 보관하다 단속에 적발되자 창고를 잠그고 일부는 도주했다.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현재 제조에서부터 판매자에 이르는 유통과정에 대해 추가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식약처가 적발한 마스크 판매 업체 [사진=식약처]

아울러 6개 기관으로 구성·운영된 정부합동단속반은 재고가 충분히 있었음에도 '품절'로 표시해 수십만 개의 재고를 보유한 유통업체 B사도 적발했다. 온라인 마켓인 이곳은 1월 31일부터 2월 6일까지 보건용 마스크를 판매하면서도 '품절'로 표시했으나, 확인한 결과 실제 창고에는 39만 개의 재고가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1월 31일부터 2월 5일까지 보건용 마스크 46만 개, 2월 6일 39만 개의 재고(7일 평균 45만 개)를 보유하고 있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는 매점매석 기준인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11만 개)의 150%를 초과해 5일 이상 보관한 것"이라며 "국민들의 불안 심리를 이용한 마스크 매점매석 행위를 비롯해 국민안전을 볼모로 한 시장교란 행위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강력한 대책과 의지가 현장에서 실효성이 나타날 수 있도록 최대한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이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사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제조업체의 생산을 독려하는 한편, 가격폭리·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 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