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드론 공격 막는 지능형 드론캅 시스템 구축 나선다

과기정통부 다부처특위, 5개 다부처 공동협력사업 선정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정부가 국가 주요기반시설에 대한 드론 공격을 선제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지능형 드론캅 개발에 나선다. 과기정통부·산업부·경찰청·행안부가 함께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드론캅 시스템을 경찰의 수사체계와 행안부의 재난안전통신망에 연계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제6회 다부처협력 특별위원회를 개최, 내년 예산에 우선 반영할 ‘다부처 공동사업’ 4건과 ‘민·군 부처연계협력 사업’ 1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다부처 공동사업'은 정부의 여러 부처가 공동으로 투자하는 연구개발 사업으로 각 부처가 공동으로 기획하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의 다부처특위가 심의·선정한다.

[과기정통부]

이번에 선정된 다부처 공동사업은 ▲지역사회 장애인·노인의 건강증진을 위한 스마트 운동·치료기기 개발 및 융복합 서비스 구축 ▲국가주요기반시설 공격 드론에 대비한 지능형 드론캅 기술개발 및 라이브 포렌식 적용 ▲대규모 CCS 통합실증 및 CCU 상용화 기반 구축 연구 ▲친환경 생태복원을 위한 살선충 바이오소재 기술개발 등이다. 또한 민군 부처연계협력사업으로 ▲IoT 기반 함정 정비 통합관제 플랫폼 개발 사업을 선정했다.

◆지역사회 장애인·노인의 건강증진을 위한 스마트 운동·치료기기 개발 및 융복합 서비스 구축 사업 은 복지부 주관으로 과기정통부·문체부·산림청이 협력해 3년간 495억원을 투입한다. 병원에서 퇴원한 장애인이 집주변 공원, 체육시설 등에서 맞춤형으로 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는 스마트 운동기기 및 융복합 서비스를 개발해 실제로 지역사회에 보급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지역사회 장애인·노인의 건강증진을 위한 스마트 운동·치료기기 개발 및 융복합 서비스 구축 [과기정통부]

◆국가주요기반시설 공격 드론에 대비한 지능형 드론캅 기술개발 및 라이브 포렌식 적용 사업에는 과기정통부·산업부·경찰청·행안부 등이 5년간 475억원을 투입한다. 국가 주요기반시설이 드론 공격을 받을 경우 선제적으로 공격형 드론을 무력화해 포획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과기부와 산업부가 드론 탐지/식별/분석/무력화 기술이 접목된 지능형 드론캅을 개발하고, 경찰청은 라이브 포렌식 적용을 통한 실시간 분석과 사고조사용 드론 포렌식 기술을 개발한다. 드론캅 시스템을 경찰의 수사체계 및 행안부의 재난안전통신망을 연계해 치안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규모 CCS 통합실증 및 CCU 상용화 기반 구축 연구에는 3년간 490억원이 투입된다. 지구온난화에 대비해 이산화탄소 생산을 감축·포집·활용하기 위한 사업이다. 산업부·과기정통부·해수부·환경부가 공동으로 CCS(탄소 포집 및 저장, Carbon Capture Storage)기술을 실증하고 CCU(탄소 포집 및 활용, Carbon Capture Utilization) 상용화 기반을 구축한다.

대심도 해양 탐사시추를 통해 대규모 저장소를 확보하고, 동해가스전을 활용한 중규모(30~50만톤) CCS 통합실증 모델을 개발한다. 이산화탄소 저장소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국내 기술로 중규모 포집기술 실증 인프라를 구축하고 상업화하는 것이 목표다.

◆친환경 생태복원을 위한 살선충 바이오소재 기술개발에는 5년간 300억원이 투입된다. 농업현장 등에서 유해선충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하고 있는 화학 살선충제를 대체하는 바이오소재 기술을 과기정통부· 농식품부·세종시가 협력해 개발한다. 기존 화학적 방제법이 갖는 독성, 내성 문제를 해결하고 식품안정성 강화에 기여할 목적이다.

◆IoT 기반 함정 정비 통합관제 플랫폼 개발사업은 국방부·산업부·해양경찰청이 참여해 5년간 230억원을 투입한다. 함정정비 분야에 민간의 스마트 기술 노하우와 4차 산업혁명 연계기술(IoT, AI, Big Data, Cloud 등)을 적용해 효율적 정비지원과 스마트 정비환경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사업이다.

다부처특위 위원장인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2020년은 과학기술 분야에서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연구성과를 창출 할 수 있도록 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혁신본부 차원에서 부처 간 협업이 원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