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산업 지원 핵심 인프라,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

경남 진주에 기업 전담 우주환경 전문시험시설 오픈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인공위성·발사체 등에 사용되는 우주부품의 우주환경시험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우주부품시험센터가 5일 경남 진주에서 문을 열었다.

우주부품시험센터는 국내 최초의 기업 전담 우주환경 전문시험시설로, 총 27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산업분야 전문 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이 주관기관으로,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와 항우연이 참여했다.

지하 1층, 지상 2층(연면적 4,149.37㎡) 규모의 건물에 궤도환경, 발사환경, 전자파환경 시험장비 및 소자급 부품 시험장비 등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의 우주환경 시험규격을 충족할 수 있는 30여 기(유닛급 12기, 소자급 18기)의 첨단장비를 갖췄다.

우주부품시험센터는 구축한 첨단장비와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국내 우주기업들의 개발품에 대한 원스톱 시험평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주부품시험센터 조감도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는 "민간의 우주개발 참여가 확대되면서 국내 기업의 우주환경시험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나 항공우주연구원, KAIST 인공위성연구소 등이 보유한 인프라는 자체 연구 중심이어서 민간 기업이 활용하기 어려웠다.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로 국내 기업들이 더 저렴한 수수료로 원하는 시기에 부품 시험검증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특히 위성체 1기당 1천종, 10만개 이상이 들어가는 소자급 부품은 국내 시험시설이 없어 전량 수입에 의존해 왔지만, 우주부품시험센터가 구축됨에 따라 부품 국산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월 5일 경남 진주시 상대동에서 개최된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식에서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과기정통부 제공]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개소식에서 “우주부품시험센터가 민간주도 우주개발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과기정통부는 향후 안정적인 우주개발 수요창출, 우주부품 국산화 연구개발(R&D), 전문인력양성, 기업 참여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우주산업을 국가 신(新)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