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연구윤리 지원센터' 하반기 설치…연구부정 종합대응 지원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전담조직 구축 및 운영계획 발표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연구재단이 올 하반기에 '(가칭)대학 연구윤리 지원센터'를 설치한다.

센터는 연구부정 사건 조사, 연구윤리 확립을 위한 가이드라인 제정, 신진연구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윤리 교육, 연구윤리 향상을 위한 국제포럼 개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사진)은 5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동안 팀 단위로 운영해 온 연구윤리 대응조직을 센터 단위로 확대 개편해 조사·심의, 정책개발, 교육, 상담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연구윤리 종합대응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연구재단은 이를 위해 교육부로부터 올해 8억5천만원의 예산을 신규로 지원받았으며 과기정통부 연구부정 방지 사업 예산과 합쳐 현재 3명으로 구성된 연구윤리 대응팀을 총 11명 규모의 센터로 확대 발족할 예정이다.

센터는 연구부정 조사 및 연구윤리 진흥 등 연구윤리 종합 대응을 위한 조직으로, 연구재단이 지원한 연구사업 외에도 정부부처가 의뢰한 연구부정사건의 검증을 맡게 된다. 연구윤리 정책이슈 발굴과 연구부정 사례 신고 및 상담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연구윤리 수준 향상을 위해 연구윤리 국제포럼(APRI 2020 컨퍼런스)을 9월말에 개최하고, 연구윤리 교육 콘텐츠 보완 및 교육대상 확대도 추진한다.

노정혜 이사장은 “서울대 연구처장으로 재직하며 황우석 사태를 겪을 때에 비해 데이터 조작 등의 연구부정 문제는 많이 줄었다고 느낀다”는 의견을 밝혔다. 또한 "부실학회 참석이나 부실학술지 게재, 연구실 갑질, 미성년 자녀 공저자 문제 등 과거에는 연구부정으로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던 문제들에 대한 사회적인 경각심도 높아진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노 이사장은 "이러한 새로운 연구부정 이슈들이 늘어나면서 연구윤리 대응 인력과 조직의 강화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센터 설치를 추진하게 됐다"면서 "센터가 발족하면 각 연구기관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다양한 연구윤리 이슈를 전문적으로 다루고,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등 연구윤리 문제 대한 종합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노 이사장은 다만 "연구윤리지원센터를 운영하더라도 기존과 동일하게 연구부정 사건에 대한 조사·징계 권한은 일차적으로 각 연구기관에 있다"며 "기관 차원에서 내린 결론이나 조치에 대해 이의 제기가 있을 경우 연구재단에서 재조사를 하지만, 연구 윤리는 어디까지나 연구기관이 자율성과 책임성을 갖고 해결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연구재단은 이 밖에도 연구비 관리 통합시스템 구축, 통합 과제지원 시스템 구축, 국가 연구자 정보 통합 구축 등을 통해 연구관리의 효율성을 높이면서 연구부정을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강화하고 빅데이터 기반 평가자 추천시스템, 성과지표의 질적 평가 강화 등 평가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높이는 데도 주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