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 7개 차종 ‘2019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현대차 2종, 기아차 3종, 제네시스 2종 디자인 부문 수상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팰리세이드, 쏘나타 센슈어스, 텔루라이드, 쏘울, 하바니로, G90, 민트 콘셉트 등 7개 차종이 미국의 유력한 디자인 상인 '2019 굿디자인 어워드(2019 Good Design Award)'에서 운송 디자인(Transportation Design)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디자인 담당(CDO: Chief Design Officer)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디자인 역사와 방향성이 다른 3개 브랜드가 동시에 굿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는 경우는 매 이례적이고 특별한 일"이라며 "현대차그룹의 디자인 능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으며 앞으로도 업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을 고객들에게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2019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팰리세이드, 쏘나타 센슈어스 등 2개 차종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고객을 지향하는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가 적용된 첫 번째 SUV 팰리세이드와 첫 번째 세단 쏘나타 센슈어스를 통해 고객에게 전달되는 디자인 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영광"이라며 "앞으로 선보일 현대차의 디자인도 고객 중심의 디자인 철학을 일관되게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텔루라이드, 쏘울, 하바니로 등 3개 차종이 선정됐다.

기아디자인센터장 카림 하비브 전무는 "기아차는 지속적인 감성품질 향상과 보다 매력적이고 흥미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으며 이러한 비전들은 텔루라이드와 쏘울에 잘 깃들어 있다"며 "소비자들을 위해 더 나은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했던 디자인팀과 엔지니어링팀의 결실이 전 세계 고객들에게 인정받았다는 사실에 무한한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제네시스는 ▲2015년 EQ900(현지명 G90) ▲2016년 쿠페형 콘셉트카 비전G ▲2017년 G80 스포츠·수소연료전지 SUV 콘셉트카 GV80 ▲2018년 에센시아 콘셉트·G70 ▲2019년 G90·민트 콘셉트로 이름을 올리며 브랜드를 출범한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현대자동차그룹 디자인 담당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제네시스는 신생 브랜드로서 디자인 정체성을 확립하며 고급차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킬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며 "이번 수상으로 제네시스 디자인의 우수성을 또 한 번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이연춘기자 stayki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