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DS, 올해 전기차 모델 3종 국내 출시

"직원 대상 전기차 교육 강화…서비스 품질 높일 것"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푸조, 시트로엥, DS오토모빌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가 올해 전기차 3종을 선보이며 전동화 시대 원년으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또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직원들에 대한 전기차 교육을 강화하고 글로벌 기준의 서비스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한불모터스는 올해 뉴 푸조 e-2008 SUV를 포함해 뉴 푸조 e-208, DS 3 크로스백 E-텐스 등 전기차 모델 3종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2분기 가장 먼저 출시하는 모델은 '뉴 푸조 e-2008 SUV'다. 해당 모델에는 50kW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되는데 최고 출력 100 KW, 최대 토크 260 Nm의 성능을 발휘한다. 1회 완충 시 국제표준시험방식 WLTP 기준 최대 31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3분기 출시하는 소형 해치백 '뉴 푸조 e-208'은 B세그먼트 최고 수준의 첨단 기술을 적용한 순수 전기차 모델이다. 차세대 플랫폼인 CMP(Common Modular Platform)를 적용하고 50 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완충 시 국제표준시험방식 WLTP 기준으로 최대 34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뉴 푸조 e-208은 '2020 유럽 올해의 차' 파이널리스트 7개 모델 후보에 오르며 상품성을 입증한 바 있다.

뉴 푸조 e-2008 SUV, 뉴 푸조 e-208. [사진=한불모터스]

하반기 출시 예정인 'DS 3 크로스백 E-텐스'는 프리미엄 B세그먼트 시장의 유일한 전기차로 PSA그룹 최초의 전기차 모델이자 지난 포뮬러 E 2018/2019 시즌 최종 우승을 거머쥔 DS의 첨단 기술력을 집약한 모델이다.

DS 3 크로스백 E-텐스. [사진=한불모터스]

한불모터스는 전기차 모델 3종 출시와 함께 올해 고객 만족 향상을 위한 노력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론칭을 위한 전담팀을 별도로 구성하고 전국 전시장과 서비스센터 내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전시장과 서비스 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전기차 교육 강화 등 전방위적 준비를 통해 전기차 시대로의 진입에 박차를 가한다.

또 글로벌 기준의 서비스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새롭게 선보이는 서비스 프로그램은 고객이 평가한 세일즈, 서비스 어드바이저, 전시장, 서비스센터에 대한 평점과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제도다. 이를 통해 어드바이저 별, 전시장과 서비스센터 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해 서비스 품질을 향상한다는 방침이다.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이사는 "높아진 소비자의 선택 기준에 맞춰 주행거리는 기본, 기존의 전기차가 충족시켜주지 못했던 주행의 즐거움과 스타일까지 모두 갖춘 전기차 3종을 통해 전기차 2.0시대를 개척할 것이다"며 "팝업스토어나 전시장 초정 이벤트 등 고객 체험 마케팅 강화로 신규 고객을 창출함은 물론,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서도 아낌없이 투자해 고객이 감동하는 최상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 할 것이다"고 전했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