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신종 코로나 대응 종합점검회의 주재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서…각 부처 장관 및 17개 시·도지사 참가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전 10시30분 정부서울청사 19층 영상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 대응 종합 점검회의를 주재한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 감염증 대응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대응 및 범정부 총력 대응을 당부하기 위한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10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종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정부에서는 국무총리, 기재부, 교육부, 외교부, 법무부, 국방부, 행안부, 문체부, 복지부, 국토부, 해수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기재부 1차장 등이 참석하고, 17개 시·도지사는 화상으로 참가한다. 청와대에는 비서실장 안보실장 정책실장 경호처장 정무 경제 사회수석, 안보1차장, 기획자치발전, 일자리기획조정, 국정상황실장, 부대변인 등이 참석한다.

이날 회의 안건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상황 보고 범부처 종합 지원 대책, 우한교민 소개 및 지원, 우한 교민 임시 생활시설 운영 및 지역사회 감염 예방 관리, 신종코로나 경제적 영향과 대응방향 등이다. 안건 보고 후 토의도 진행될 예정이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