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준장 진급자 77명에 삼정검 수여


육군 53, 해군 11, 공군 11, 해병 2명…가족도 참여, 환담의 시간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군 통수권자로서 준장 진급자 77명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을 수여했다. 이날 삼정검을 받은 진급자는 육군 53명, 해군 11명, 공군 11명, 해병 2명 등이다.

이번 수여식은 안중근 의사의 유묵인 ‘爲國獻身 軍人本分(위국헌신 군인본분 :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다)’라는 제목 아래 거행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 참석해 수여대상자들의 경례를 받고 있다. [뉴시스]

특히 올해 수여식에서는 처음으로 ‘삼정(三精)의 다짐’이라는 의식이 진행되었다. ‘삼정의 다짐’은 삼정검을 받은 육·해·공군 3군의 진급자 전원이 다시 한 번 삼정의 정신을 되새기며, “우리는 ‘호국’, ‘통일’, ‘번영’을 이룩한다.”를 제창하며, 삼정의 정신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삼정검 [청와대]

아울러 이날 준장 진급자들을 축하하는 환담 행사와 함께 ‘위국헌신 자녀본분’이라는 슬로건으로 진급자 자녀(장교, 생도, 병사)들의 깜짝 영상편지를 상영하였다. 부모들이 모르는 상태에서 진행된 영상편지에서는 부모님의 뒤를 이어 각 군에서 군 복무 중인 자녀들이 부모님에 대한 존경심과 앞으로 군 생활에 대한 각오와 의지를 되새기는 시간이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